한경일 슬픈초대장 LYRICS

내 야윈 손위로 온 초대장뒤에
널 데려간다는 그와 니 이름
오래전 헤어지던날 자꾸 내 눈앞에 스쳐
혼자서도 난 서글픈데

수화기 너머로 젖은 니 목소리
그때 왜 날 보내줬냐고
처음부터 널 사랑했다면
마지막까지 붙잡아야했다고

그 많은 사연들 다 버려둔채로
날 떠난 너였잖아 지금 그를 사랑한다면서

왜 이제와서 또 바보처럼 흔들려 누굴 위해 돌아봐
아픈가슴 추억으로 달래며 니 행복을 믿었는데

차라리 날 다 지워버려 넌 그를 택한 세상에
후회하지 않도록 남들처럼 나도 멀리서나마
축하하고 싶으니

다 기억할만큼 모질지 못한너
날 두번 울리잖아 되돌리긴 너무 늦었는데

왜 이제와서 또 바보처럼 흔들려 누굴 위해 돌아봐
아픈가슴 추억으로 달래며 니 행복을 믿었는데

차라리 날 다 지워버려 넌 그를 택한 세상에
후회하지 않도록 남들처럼 나도 멀리서 나마
축하하고 싶으니

부디 가서 영원해줘..